희망으로 가득찬 사람을 대하는 것은 즐거운 일이다. 그들의 표정에는 기쁨이 살아있고 이런 에너지는 전도된다.

끝간데 없는 에너지를 받아 힘낼 수 있는 때와 장소는 바로 새내기들의 소망(대학와서 하고 싶었던 것)을 들어주는 동아리 신입 공개 모집일 것이다.

한가지 재밌는 것은 모집에 가장 적극적인 것은 2학년으로 소극적인 것은 3학년인데 심지어 4학년은 방해된다는 느낌이 들 정도였다. (물론 나는 예외다)

내가 가입하러 갔을 때는 문주선배 혼자 뎅그러니 있었던 것으로 기억난다. 다른 사람들도 있었으나 뒤에서 놀고 있었을 듯하다.

아, 청춘이 피는 구나.



신고
by 호연lius 2007.03.14 09: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