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끝이 보이지 않는다


열심히 살고 있다.

보통 허비하기 마련인 일요일 오전조차 그렇게 시간을 보내고 싶지 않았다.

예전에 차 생기면 창원으로 세이슈를 만나러 간다고 약속하기도 했기에 운전도 익숙해지고 혈기도 왕성한 오늘 친구 찾아갔다.

세이슈는 캐논 5D + 24-70L 과 빌링햄 가방을 쓴다. 좋아하는 것에는 아까워하지 않는 친구다. 사람에게도 마찬가지여서 그가 없는 중학 생활은 상상도 할 수 없다.

가까운 곳으로 가고 싶은 마음에 주남 저수지로 향했다. 우리는 표줌줌으로 철새도래지에서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걱정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역시 표준 화각으로 새사진따위는 찍을게 못된다. 정신건강에 좋지 않다. 새는 곧 망원 즉,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대 크기로 뽑아도 손톱만한 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이슈 - 185cm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이슈의 샷


연출 아닌 스냅 사진을 위와 같이 멋지게 뽑는 세이슈에게 감탄하며.

071203일 2111분 추가사항  : 사진은 전부 오토컬러 먹였음

예고 : 이날의 메인은 주남저수지가 아니라 다른 무엇이었다고 하는데 기대하시라.
신고
by 호연lius 2007.12.02 2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