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입사한지 일년이 되었다.

일년간 나는 변했을까?

적어도 나의 통장 잔고는 변하였다. 319만원...

나의 소유물은 그다지 변하지 않았다. 디카 한대, 새 휴대폰, 중고차가 더해졌다. 시가 200만원 상당...

일년 벌어서 모을 수 있는 돈이 500만원 ?!?! 연애도 안하고 노래방도 안다니는데 뭔가 좀 억울한 기분도 들지만 ...
그래도 올해는 천만원은 모으리라 다짐해본다. 언제나 집한 채 사겠지 싶다가도 죽기 전에 사서 뭐하나 하는 생각이 더 들긴하다. 

다른 건 무엇이 변했을까? 

대여섯번 차였고, 신앙도 바닥이고, 업무 능력은 입사 3개월차랑 다를 바 없다.

뭔가 크게 잘못되었는걸? 변화가 필요하다. 삶으로 나아갈 변화가.

 
신고
by 호연lius 2011.05.26 10: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