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인터넷 쇼핑몰에서 물건을 샀는데 이전에 등록된 주소에 전여자친구가 있었다. 무엇을 사주었을까?

방정리를하는데 고이모셔둔 그녀의낙서메모엽서편지가 있었다. 좀 병신같지만 멋있게 눈앞이 잠시 흐려졌다. 내가 그렇게 사랑하고 이렇게 사랑받고 있었다. 추억 할수있어서 즐겁다. 슬퍼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

그랬으면 좋겠다...
신고
by 호연lius 2011.07.04 2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