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회사의 여름 휴가는 무려 3일!
작년보다 하루가 늘어났다. 대신에 작년까지 나오던 몇십만원의 휴가비가 없어졌다. 그래서 사람들은 그다지 행복해하지 않았다.

금-토-일-월-화로 이어지는 어쩌면 그리 짧지 않은 휴가지만 사람은 상대적으로 생각하기 마련이다.
대기업의 휴가에 비하면 반토막이지만 인도 담당자로서 인도의 휴가에 비하면 으쓱해진다. (인도는 아직 여름 휴가 개념이 보편적이지 않다)

휴가 이야기는 살사 동호회에 올린 글로 대신할까한다.

------------------------------------------
휴가가 끝나고 수요일이 되어 출근했습니다.


어제 처음으로 화요 정모에 출석하면서 5일간의 휴가동안 4번 라살인들과 만나며 대기록을 달성!

...이라고 기뻐하기도 민망하게 그것이 다른 라살인들에게는 일상이더군요. ㅎㅎ


라살 모임이 없는 심심한 월요일 밤에는 친구따라 해운대 클럽 막툼에 갔는데 사운드 빠방하고 선곡 좋았음에도 불구하고 왠걸...별로 재미가 없는겁니다!
구석에서 살사랑 차차 스텝연습하고 그랬어요 ㅋㅋ 아, 저는 픽업은 할 줄 모릅니다. 춤밖에 모르는 바보라서...(퍽)

오전에는 라살 번개로 '퍼스트 어벤져'를 보았구요.ㅎ


일요일에는 두어시간에 거쳐 라살 포토방을 감상했구요. 엠티 저도 어서 가고 싶네요~


토요일에는 2차로 간 노래방에서 비키 선생님의 아이돌 댄스를 볼 수 있었는데... >>ㅑ아~! 곧 팬클럽 모집할테니까 빠돌이들은 준비하시구요. 찰리형님은 2차 어떻게 보내셨는지 궁금하네요 ㅎㅎ
또 귀가길 도와주신 도사부님과 비키 선생님께 감사드립니다.


금요일은 해변 살사 축제 행사가 있었습니다. 살사 스텝을 배우는 제가 스탭으로 암약하였지요. 암약했기 때문에 사진은 없습니다 ㅋ
도 사부님이 회번개를 진행했다는 그 수변공원의 천막횟집에서 도 사부님과 배드민턴 (야간 경기)을 즐기기도 하였고 경훈 시샵님과 지나누님 덕분에 편하게 귀가 했습니다. 감사드립니다.


목요일 정모에서 초급 발표회는 멋졌구요. 선배 기수의 위용을 다시 보게되고 감탄했습니다. 꽃집 찾아 삼십분 헤메서 산 꽃 받은 분들은 제가 준거 까먹지 마시구요~ ^^


참 멋진 휴가를 보내서 기쁩니다.


내일이 목요 정모라서 더 멋지네요. 낼 봐요~



아,맞다! 근데 우리 엠티 언제가요?
-----------------------------------------------------------

어서 친한 사람이 생겨서 (친한 과 후배는 잘 안나온다) 춤이외에도 즐거움이 더하길 바란다.
이성 교제를 노려볼까 생각도 했는데 당분간은 아무래도 어려울 것같다. 일이 잘 풀리는게 더 이상한 나의 인생 2막이니까 그려려니 한다.





신고
by 호연lius 2011.08.02 22:21
나.는. 서.른.살.이.다.
나.는. 춤.을. 좋.아.한.다.
나.는. 외.롭.다.

클럽과 나이트는 추억 속에 묻어버리고 살사를 추기로했다.

예전부터 학과 후배가 권유하기도 했고, 해운대에서 살사 축제를 보니 모두가 무척 즐거워 보여서 결단하게 되었다 .
인간에게 가장 소중한 시간이라는 토요일 저녁 7시부터 1시간 강습, 그후 바에서 동호회 정기모임(춤판), 23시부터 뒷풀이로 알차게 구성되어 있다.

춤? 즐겁다. 여자? 예쁘다. 사람들? 재밌다. 덤으로 아직 영계 취급받는 것도 좋은 일이다.

안타까운건 나의 세반고리관이 불량한 덕에 턴을 하면 어지럽다는 것이다.

그래서 바차타가 배우고 싶어졌는데. 바차타가 어떤 춤이냐 하면...(다음 이시간에)




예고: 바차타 ? 하악하악! 나도 출래염~
신고
by 호연lius 2011.07.11 22:33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