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 02. 07

바르셀로나에서 베를린으로 가는 이지젯은 저가항공사로 이륙 40분전에 탑승수속을 받아야한다. 보베공항에서의 악몽을 되풀이 하지 않기 위해서 서둘러 나왔지만 혼잡한 공항 상황으로 인해 줄 선 사람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앞질러서 간신히 ( 속이 까맣게 타서 재가 되어 흩날릴 정도) 수속에 성공했다.

콧수염에 반 대머리인 보안 검색관이 얼마 남지 않은 물을 다 마실 것을 강요하였다. 100ml이하라서 반입 될 줄 알았던 나는 당황했고 당장 마시라는 말이 모욕적으로 들려서 쓰레기통에 던져버렸다.

사자는 언제나 처럼 면세 쇼핑에 심취했고 비행기에 늦게 탑승하는 바람에 팀은 따로 앉아야만 했다. 내 옆자리에는 주말 여행을 마치고 귀가 중인 독일 아가씨(추정 21세, 이착륙에 익숙치 않음)가 앉아서 간만에 영어회화를 할 수 있었다.

덜덜거리는 착륙 후 출입구를 열자마자 섭씨 4도의 베를린의 싸늘한 공기가 우리를 반겼다. 갑자기 10도 하강한 날씨에 팀원은 당황했다.

그간 스트레스가 심해서 베를린에서는 일정담당으로서 해왔던 길찾기에 손을 놓아버렸다. 약간 미안한 감과 무한한 자유감이 기분좋으면서 덥덥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내 곳곳에 있는 시의 상징-곰


베를린 지하철의 복잡성은 친절한 아주머니의 도움과 함께 시작되었다. 팀원의 안내에 따라갔던 유스호스텔 베를린 인터네셔널 하우스는 현대식의 깔끔한 시설이었다. 대만족!

회원가입과 도미토리 매진으로 인한 4인실 사용으로 추가지출이 있었지만 그래도 민박보다는 쌌다. 모든 점에서 민박보다 훨씬 만족스러웠다.

그날부터 매일 밤 클럽을 찾아 헤매인건 막날까지 대 실패.

24. 02. 07

엄청 추웠다고들 하지만 나의 내복은 비바비바!
카이저 빌헬름 교회, 전승기념탑, 브란덴브루크 문, 벤츠 택시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차대전중 폭격맞은 카이저 빌헬름 교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승기념탑 - 비스마르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브란덴브루크 문 - 냉전의 상징


카이저 빌헬름 교회에서 라이브 공연-바흐 칸타타 를 들은 것은 횡재.

사용자 삽입 이미지

600석 규모 회당에서 공연


25. 02. 07

포츠담 - 멀지 않지만 시골이라 버스가 잘없고 비가 추적추적 내려서 기다림은 더욱 길게 느껴져 시골길의 처량 맞음을 느꼈다. 베를린 장벽으로 가기 전에 일본 아가씨에게서 정보를 얻었으나 술마시자던 사자의 약속은 어겨서 맘이 불편했다.

확대
신고
by 호연lius 2007.02.25 12:3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