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데온 5800H, 램16기가 , sdd1.5테라 (2.5인치 추가 슬롯 보유), RTX3070의 게이밍 노트북을 당근에서 135만에 사버렸다. 데탑용 3070보다 전력 제한 탓에 성능이 떨어져 데탑용 3060 성능 밖에 안나오긴하지만 요즘 글카 가격이 워낙 미쳐있는 관계로 3060에 라이젠 맞추는 것보다 노트북이 더 저렴하다. 같은 값에 키보드,모니터,스피커를 끼워주는 격이랄까. 요즘은 거실에서 티비에 연결해서 게임도 자주하고 앞으로 더 자주할 듯하니 방과 거실을 아우룰 수 있는 노트북이 최고의 선택이다. 돌비 애트모스 사운드로 넷플릭스나 디즈니플러스 영화를 즐기기 위해서도 노트북 연결하여 윈도우 앱으로 실행하는건 필수이다. 시각은 기본이고 게임패드를 통해 촉각과 서라운드 사운드바를 통해 청각까지 만족해야만 기쁜 몸이 되어버렸다. 

GPU는 풀로드해도 온도가 72도가 최고점인데 CPU는 1~2할만 로드해도 90도를 찍고 팬은 제트기 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시도떄도 없이 시끄러운 것도 싫고 온도로 인한 주변 부품의 내구도 걱정되서 레지스트리 수정을 통한 클럭 제어를 시행했다. 

최대 터보 클락 4.4를 3.9로 낮추었다. 성능 하락은 별로 없으면서 발열은 제법 잡히는 적정 수치. 씨퓨의 성능이 워낙 줄충해서 더 낮춰도 될것도 같지만 토탈워 같은 게임은 씨퓨 연산에 크게 기대므로 당분간은 이대로 쓰기로 했다. 그동안 못하던 토탈워를 해볼 수 있으니 신나는구만.

참고: 크고 무거운 어댑터를 들고 이동하기가 불편해서 어댑터를 거실용으로 하나 추가 구매하려다가 어댑터가 아니라 콘센트에서 어댑터로 연결하는 선만 하나 더 구매하고 어댑터는 쿨링패드에 얹어서 노트북이랑 함께 이동 시키는데 편리하다.

에이서 케어 센터에서 배터리 수명을 늘리기 위해 80프로 충전 제한하는 옵션이 있는데 방-거실 이동 할 때 (전원을 뽑을때) 마다 오류가 발생해서 세팅이 사라지는게 번거롭다. 

 
 
 
 
by 호연lius 2022. 5. 4. 15:22

2020년 산타의 선물. 비례제어는 기본이고 조종기에서 출력제한도 걸 수 있어서 아이 수준에 맞는 속도로 가지고 놀 수 있으면서도 높은 차고와 서스펜션을 가진 몬스터 트럭이라 어디서도 가지고 놀 수 있는 최고의 제품. 최고 속도가 45km/h에 이르러 주변의 시선도 독점 할 수 있음. 다만 저렴한만큼 내구성이나 설계에 아쉬운 점이 있는데 ...

아래 부품은 운영하면서 교체한 것들. 다행히 국내 판매 샵이 있어서 알리만큼 싸고 훨씬 빠르게 부품을 구할 수 있음. 자꾸 고장나서 열받아서 상급기로 갈까했지만 압도적 가격차에 그냥 교체해가며 쓰는 중. 심지어  새걸 두어개 더 사도 그게 상급기보다 더 싼 현실ㅋㅋ

 

12402A-1418 바디포스트 / Car Shell Pillar

WLtoys K939-66 / 조향 서보모터

12401-0224 수신기 / ESC Receiver 

동봉된 배터리는 1500mAh 수준이라서 최고속으로는 5~10분 이내에 바닥이고 천천히 가지고 놀아도 30~60분 사이에 바닥이라서 대용량 배터리 구매함. 배터리 칸에 안들어갈만큼 커서 차체에 욱여 넣고 벨크로로 고정해서 사용. 

알씨구 RC9 리포배터리 5200mAh 60-120C 7.4V(2셀)   ㅏ

부품들이 들어있는 바디와 자동차 모양인 껍데기 바디쉘 사이가 밀폐되지 않기 때문에 그 사이 공간으로 모래가 무지하게 들어가서 모래사장에서 놀기에 부적합하나... 모래사장에서 노는 재미가 쏠쏠하기 때문에 테이프로 격벽을 세워서 놀고 먼지제거용 압축공기 스프레이를 사서 청소해주며 사용중. 

 

사람 없는 산악자전거 연습장에서 노는 장면

이 차보다 페라리,람보르기니 같은 고물 조종기에 비례제어도 안되고 조향성도 나쁜고 최고 속도 10km/h 즘 될듯한 예쁜 차를 조종하는 것을 더 좋아하는 것은 함정... 그러나 Rastar 자동차 시리즈는 차고가 낮아 포장로가 아니면 달릴 수가 없으므로 꼭 두대를 다 챙겨서 다님 ㅋ

 
by 호연lius 2022. 5. 3. 11:18

그간 접이식 자전거 두대를 트렁크에 욱여 넣고 다니다가 캐리어로 바꾸었다. 천장식은 비용도 많이 들고 지하주차장 진입이 불가능하고 공원 가는길의 터널길도 지날 수 없어 제외 시키고 트렁크형 캐리어 중에서 프레임 고정식이 아니라 바퀴 거치식 중에서 제일 저렴한 것으로 골랐다.  아래는 내가쓴 사용기 

설치 설명서는 꽤나 난해합니다. 감을 잡는데도 수십분 시행착오가 필요했고 첫 설치를 마친건 한시간정도 지났습니다. (매뉴얼을 설치하면서 보는게 아니라 설치 전에 정독하는게 나았음...)

끈은 3종류 +1개가 있는데 상단과 하단은 넓은고리. 측단은 좁은 고리가 달린 끈을 쓰세요. 
무게는 3개 달면 7.0킬로. 자전거 3대를 올려도 캐리어는 끄떡없을 듯하지만 트렁크가 버틸지...끈 고리가 빠지지 않을지...걱정스럽다. 특히 아반뗴 cn7은 트렁크 상판이 플라스틱으로 덮혀 있어서 트렁크가 깨질 까봐 걱정...3대는 올리면 안될듯...끈을 끼울 때는 끼우는  방향에 주의해야합니다. 거꾸러 끼우면 힘 받을 때 줄이 빠져나갑니다. 
고정 볼트가 m6*40과 m6*45 두 종류입니다. 긴거는 차에서 가장 먼곳용으로 쓰세요. 육각볼트를 쓰는만큼 조일 수 있는 육각렌치나 스페너가 있어야 조을 수 있습니다. 너무 강하게 는 말고 적당히 강하게 (3N.m) 조으셔야합니다.

 

자전거를 올릴 때도 2대 간섭 없게 올려야하고 특히 프레임 고정 집게가 작동하도록 미리 집게 방향을 세팅하고 자전거를 올려야 한다. 자전거 도난 방지 장치가 없지만 십만원 이상 더 비싼 캐리어보다 견고함은 뒤지지 않는다. 

모든 트렁크형 캐리어의 문제라면 측면 고정 고리의 위치 잡기가 어렵다는 점이다. 다음에 달때는 양면테이프(두꺼운)를 이용해볼까 한다. 

트렁크 상단 검은 보분,흰부분 모두 플라스틱이고 아래에 철판이 있다
트렁크 측면 고리( 줄)이 주행 진동으로 미끄러져 내려와서 하단까지 와있는 상태, 하단고리는 줄간격이 너무 짧아 단단히 고정이 안되는 느낌
캐리어 하단 바가 트렁크 래터링 아래쪽에 닿아서 지지하는데 지지 고무가 진동에 이동하고 삐뚫어진 모습

 
 
 
 
 
 
by 호연lius 2022. 5. 3. 0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