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디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디아를 처음 본 때는 5학년 즈음이었다.

이미 해저2만리와 말라코프(말라코트?)의 심해같은 소설을 읽고 좋아하던 나는 나디아 역시 좋아했다.  

또 아버지에 대한 환상(?)이 있던 나는 네모선장이 아버지와 닮았다고 생각하면서 좋아했던 것 같다. 아, 덧붙이자면 송골매의 배철수 아저씨가 아버지와 닮은 것 같아 좋아하기도 했다. 삼단 논법에 의하면 배철수와 네모는 닮았다.

당시 국딩이 보기에 나디아는 제법 선정적이었다. 어쩌면 그게 인기에 한몫 했는지도 모르겠다만 다시봐도 쟝과 나디아의 연애는 캐부럽다 웃음이 나온다.

지금까지 내 기억에 남아있던 장면은

- 노틸러스호가 공중전함의 왕자석에 끌려 올라가는 장면
- 샌슨이 리볼버 탄 한발을 공중전함에 명중 시키는 장면
- 네오황제(나디아 오빠)가 플러그가 빠져도 움직이는 장면 (보면 울었던 듯)
- 쟝이 덜컥 죽는 장면
- 부함장님 만세 (젤 좋아하던 캐릭터였다)

다시봐도 명장면은 그대로였다. 다만 당시 이해못했던 쟝과 나디아의 연애 행동을 이해하면서 볼 수 있었다. (응?)  하지만 너무 만화같다거나 난데없다고 느낀 장면이 많아서 즐기는데 방해가 되었다. 어느새 나도 너무 많이 알아버린 어른이 된건지도 모르겠다.  


참고 : 한국어 더빙판에서 나디아 목소리는 절망적이니 꼭 원어에 자막으로 보자.

시간이 너무 없다면 10번 dvd(37~39完)만 보자. 처음부터 노틸러스호와 헤어져 무인도에 떨어지는 곳까지도 보는것이 정석이다. 하지만 무인도부터 노틸러스호와 재회하기까지는 그림체가 거지같을 뿐더러 특별한 내용도 없어서(있다면 쟝과 나디아의 키스정도) 시간낭비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모선장 - 가장 웃긴 장면


이것으로 학교 도서관과도 안녕이구나. 마지막 시험기간 즐거웠다.
신고
by 호연lius 2007.12.18 12:2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