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에 이어 올해도 하계휴가
중,춘,제,수,나 덤으로 Z

거의 3주간 계획과 조정의 시간을 보내고 결국 통영 도남동에 있는 공설해수욕장의 팬션에 갔다.

중부지방에 폭우가 쏟아지는 중이었고 남부지방까지 태풍의 영향력 확대가 예보 되어 있어서 많은 사람들이 우려하였으나 주님께서 내 기도를 들으시어 나의 휴가를 좋은 날씨 가운데 즐거이 보내도록 해주셨다.

전원이 반만원짜리 튜브를 대여해서 타고 놀았다. 이 럭셔리함이 가진 자의 즐거움일까.

부산으로 돌아 오는 길에 카메라를 잃어버렸다. 찾을 수 있을까.

쓸말은 많은데 시간이 없구나.

통영 강구안



by 호연lius 2010. 8. 29. 23:14
  • 레플 2010.08.31 18:05 ADDR EDIT/DEL REPLY

    카메라 잃어 버렸다는 글을 너무 자주 보는 것 같다.
    힘 내시길!!

    • Favicon of https://dreamjoy.tistory.com BlogIcon 호연lius 2010.09.05 00:51 신고 EDIT/DEL

      게릴라성 집중호우와도 같은 눈물을 흘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