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놔 이거 실시간으로 포스팅 할 수 밖에 없는 명경기

같은 팀에서도 단짝인 이제동 vs 구성훈이 스타리그 16강 조별리그에서 만났다.

현존 최강의 저그이자 최고의 프로 게이머 이제동과 우승 타이틀 하나 없는 구성훈의 경기는 상식적으로 이제동이 이길 것이 뻔해보였으나

서로를 가장 잘아는 게이머 사이의 경기는 그 랭킹과 객관적 실력을 뛰어 넘는 무언가가 있다.정말로 재미있다.





조지명식에서 이제동을 이기고 북치는 세레모니 (이제동 별명:북)를 선언한 구성훈, 이에 이제동은 자신이 이기고 그 북을 대신 치겠다고 응수했다.

게임이 시작되기전 갓 사온 황금잉어빵을 보고 이제동 왈 ' 이 잉어빵이 식기 전에 경기를 끝내고 오겠소' (구성훈의 별명: 잉어)

두 선수의 경기 전 내용의 훌륭한 만큼

아니 그 이상으로

두 선수의 경기력은 훌륭했다.

완벽과 완벽이 만나 최고의 경기, 최고의 세레모니를 보여준 두 선수에게 감사한다.

스타 팬이라면, 임요환과 홍진호의 경기에 열광해 보았다면 꼭 시청하시라!

by 호연lius 2010. 12. 10. 20:52
  • Favicon of https://joypraythank.tistory.com BlogIcon 뿌? 2010.12.22 07:49 신고 ADDR EDIT/DEL REPLY

    나나, 우연히 이 경기 봤어요!
    예뻐라 하는 애들이라 눈이 즐거웠지만, 제동이가 져서 쵸큼 아쉬웠어요.

    감기 조심. ^^

    • Favicon of https://dreamjoy.tistory.com BlogIcon 호연lius 2010.12.23 10:42 신고 EDIT/DEL

      제동이의 팀킬전은 7전 7패라던가...
      정 많은 제동이...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