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3월이다.

그 3월도 절반이 지나갔다.

올해 들어서 영국+인도를 담당하면서 일이 무척 많아졌다.

이 전처럼 퇴근후 느긋하게 운동을 하는 여유가 없어졌다.

업무 스트레스가 심해지자 생활이 쪼들려서 머리로 결정했던 이직을 몸이 아프고 마음이 괴로워 마음으로 결심하게되었다. 그러나 뭘 할지 몰라 일단 토익 학원에 등록했다.

퇴근하자 마자 학원으로 향하지만 그날 숙제도 다 못할 만큼 시간의 여유가 없다. 그나마 이번주는 4일간 일 때문에 9시10분에 시작하는 학원 수업에도 참석치 못했다.

느긋하게 지내던 월셋방에서도 쫓겨나 고시원에 살고 있다. 익숙하지 않은 침대 생활은 허리가 꺼진 매트리스때문에 더 피곤하게 느껴진다. 

부억과 가까워 가장 싼방이지만 26만원이다. 그래도 창문이 있어서 열면 밤 공기를 만끽할 수 있다.  옆 건물의 배수관 풍경은 덤이다. 밤에 야식을 만들어 먹겠다고 설치는 거주자들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기도한다.

주말에도 출근하는 일이 잦다. 그리고 지쳐 잠들어 보내길 반복한다.

어제는 몸살이 와서 오늘 낮에 종일 잤더니 라틴 바에 다녀와서 이 시간(오전 4시)까지 깨어있다.

이렇게 베란다를 통해 야경을 바라보며 타자를 치는 시간이 무척 행복했던 대학 시절이 그립다.

지금 나는 뭘 하고 있는걸까. 
by 호연lius 2012. 3. 18. 04:45
  • 에스 2012.03.18 19:26 ADDR EDIT/DEL REPLY

    월말에 봅세

  • shou 2012.03.18 22:59 ADDR EDIT/DEL REPLY

    우왕ㅋ 내친김에 고시공부

  • Favicon of https://tsuyodung.tistory.com BlogIcon dung 2012.03.19 19:01 신고 ADDR EDIT/DEL REPLY

    월세방도 계약은 2년 주기가 아닌가요? 그래봐야 을이라는건 변함없지만요. ㅠㅠ
    잠을 편하게 못자면 스트레스나 일의 효율이나 감정적인 부분도 마이너스로 내려가는 것 같아요. 여러가지로 많이 힘드실것 같아요. 우선 방을 알아보심은 어떠신지요. 공부도 좋지만, 전 건강이 가장 우선에 위치해...(라고 해도 운동의 운자도 꺼낼 처지가 아니지만;) 일단 편하게 자고 쉬고 할 수있게 되면 좀더 모든것이 명확해 보일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dreamjoy.tistory.com BlogIcon 호연lius 2012.04.06 23:35 신고 EDIT/DEL

      자신의 장소의 소중함이란...그리고 그 장소를 공유할 수 잇는 사람의 소중함이란 ㅜㅜ

  • Favicon of https://joypraythank.tistory.com BlogIcon 뿌? 2012.03.30 01:36 신고 ADDR EDIT/DEL REPLY

    힘들고 바쁘게 살고 있구나.
    우리나라가 정상적인 나라가 되길 바라며 투표근을 단련시키고!
    밝고 좋은 생각 많이 하자구요.
    고민하는 청춘이 많아질수록 좋은 나라가 되겠죠?
    고마워요. 힘내요. 내가 응원할게요.

    • Favicon of https://dreamjoy.tistory.com BlogIcon 호연lius 2012.04.06 23:35 신고 EDIT/DEL

      어제 부재자 찍고 왔습니다. 비례대표에서 어딜 찍을지 들어가서도 고민했지만 여튼 보람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