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포스팅 후로,

결혼 준비를 시작하면서 상견례도 마쳤고

회사도 계열사로 옮겨서 녹산으로 다니게 되었다. 

모든 일이 순조롭게 보이지만 

모든 일에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 오전에 숨이 막혀서 한시간 넘도록 심호흡을 해야했다. 

또라이의 모함, 마무리 짓지 못한 미수금, 정리되지 않은 50톤.... 

여친의 결혼 준비 스트레스,  남편감으로서의 나 자신에게 드는 회의감...

날씨까지 흐려서인지 오랜만에 죽음이 달콤해 보였다. 그냥 단칸방에서 일용직으로 연명하는게 훨씬 행복한 일이 아닐까 싶었다.  평일에는 일로 주말에는 여자로 주 칠일 중 안식할 수 있는 건 여친을 피해 옮긴 교회에서 주님과 함께 하는 시간뿐...

 



by 호연lius 2014. 2. 17. 19:31
  • Favicon of https://dreamjoy.tistory.com BlogIcon 호연lius 2014.03.11 14:12 신고 ADDR EDIT/DEL REPLY

    들뜬 열락과, 바닥을 모르는 공포와 짜증의 널뛰기

    • 2014.03.18 16:30 EDIT/DEL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esperanc.tistory.com BlogIcon 에스페란사 2014.03.18 16:43 신고 ADDR EDIT/DEL REPLY

    http://v.daum.net/edition/viewer/1075

    선물 필독할것 ㅋㅋ

    • Favicon of https://dreamjoy.tistory.com BlogIcon 호연lius 2014.03.19 17:11 신고 EDIT/DEL

      엄청 기독교적인 설교구만 ㅋㅋ
      결혼은 죄없는 예수께서 내 죄를 대신해서 십자가를 지신 것처럼, 상대의 십자가를 대신 져주기 위해서 하는거지. 기독교와 결혼의 공통점은 자기 성취가 아니라 자기 부정을 위해서 산다는 것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