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간 접이식 자전거 두대를 트렁크에 욱여 넣고 다니다가 캐리어로 바꾸었다. 천장식은 비용도 많이 들고 지하주차장 진입이 불가능하고 공원 가는길의 터널길도 지날 수 없어 제외 시키고 트렁크형 캐리어 중에서 프레임 고정식이 아니라 바퀴 거치식 중에서 제일 저렴한 것으로 골랐다.  아래는 내가쓴 사용기 

설치 설명서는 꽤나 난해합니다. 감을 잡는데도 수십분 시행착오가 필요했고 첫 설치를 마친건 한시간정도 지났습니다. (매뉴얼을 설치하면서 보는게 아니라 설치 전에 정독하는게 나았음...)

끈은 3종류 +1개가 있는데 상단과 하단은 넓은고리. 측단은 좁은 고리가 달린 끈을 쓰세요. 
무게는 3개 달면 7.0킬로. 자전거 3대를 올려도 캐리어는 끄떡없을 듯하지만 트렁크가 버틸지...끈 고리가 빠지지 않을지...걱정스럽다. 특히 아반뗴 cn7은 트렁크 상판이 플라스틱으로 덮혀 있어서 트렁크가 깨질 까봐 걱정...3대는 올리면 안될듯...끈을 끼울 때는 끼우는  방향에 주의해야합니다. 거꾸러 끼우면 힘 받을 때 줄이 빠져나갑니다. 
고정 볼트가 m6*40과 m6*45 두 종류입니다. 긴거는 차에서 가장 먼곳용으로 쓰세요. 육각볼트를 쓰는만큼 조일 수 있는 육각렌치나 스페너가 있어야 조을 수 있습니다. 너무 강하게 는 말고 적당히 강하게 (3N.m) 조으셔야합니다.

 

자전거를 올릴 때도 2대 간섭 없게 올려야하고 특히 프레임 고정 집게가 작동하도록 미리 집게 방향을 세팅하고 자전거를 올려야 한다. 자전거 도난 방지 장치가 없지만 십만원 이상 더 비싼 캐리어보다 견고함은 뒤지지 않는다. 

모든 트렁크형 캐리어의 문제라면 측면 고정 고리의 위치 잡기가 어렵다는 점이다. 다음에 달때는 양면테이프(두꺼운)를 이용해볼까 한다. 

트렁크 상단 검은 보분,흰부분 모두 플라스틱이고 아래에 철판이 있다
트렁크 측면 고리( 줄)이 주행 진동으로 미끄러져 내려와서 하단까지 와있는 상태, 하단고리는 줄간격이 너무 짧아 단단히 고정이 안되는 느낌
캐리어 하단 바가 트렁크 래터링 아래쪽에 닿아서 지지하는데 지지 고무가 진동에 이동하고 삐뚫어진 모습

 
 
 
 
 
 
by 호연lius 2022. 5. 3. 09:24
| 1 2 3 4 5 6 7 ··· 63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