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명에서 75는 화면 크기 , QNB는 패널, 83은 티비 기능을 나타낸다. 

해당 모델은 네오 qled로 광고하는 모델로 짙은 검은색 표현과 로컬 디밍 기능이 핵심인 패널이다. 화질에 있어서는 이 이상이 필요없을 정도. (OLED의 장점을 하위호완으로 가지고 있으면서 저렴하고, 번인 문제 없는 패널) 밝은 곳에서 보기에는 OLED와 차이가 없다고 생각한다. 

기본 화질 외에 중점적으로 본 것은 빛 반사 방지 기술로 삼성에서는 눈부심 방지 기능으로 부르고 있다. 해당 모델은 눈부심 방지 1.0 이 적용되어 있고 눈부심 방지 2.0은 8k중에서도 중고급 라인만 적용되어 접근 할 수 없는 금액이었다. 

해당 기술은 화면에 주변 사물이나 시청자의 모습, 그리고 조명의 반사가 비치는 것을 컨트롤 하는 기술로 밝은 곳에서 시청이 많다면 화질보다 더 주목해야할 부분으로 생각한다. 실사용에서는 가장 눈에 많이 띄지만 통제된 환경에서 측정하는 객관적 리뷰에서는 가장 확인하기 어려운 부분이다. (Rtings 에서는 Reflections 점수 평가하고는 있음 7.4 ) 

어른들에게 효도 티비로 삼성 크리스탈 8000번대가 많이 추천되는 이유도 바로 이 눈부심 방지 패널 때문일 정도로 중요한 부분이니 매장에서 그런걸 유심히 보길

 

 

by 호연lius 2022. 10. 25. 12:40

 
by 호연lius 2022. 10. 4. 21:27

라데온 5800H, 램16기가 , sdd1.5테라 (2.5인치 추가 슬롯 보유), RTX3070의 게이밍 노트북을 당근에서 135만에 사버렸다. 데탑용 3070보다 전력 제한 탓에 성능이 떨어져 데탑용 3060 성능 밖에 안나오긴하지만 요즘 글카 가격이 워낙 미쳐있는 관계로 3060에 라이젠 맞추는 것보다 노트북이 더 저렴하다. 같은 값에 키보드,모니터,스피커를 끼워주는 격이랄까. 요즘은 거실에서 티비에 연결해서 게임도 자주하고 앞으로 더 자주할 듯하니 방과 거실을 아우룰 수 있는 노트북이 최고의 선택이다. 돌비 애트모스 사운드로 넷플릭스나 디즈니플러스 영화를 즐기기 위해서도 노트북 연결하여 윈도우 앱으로 실행하는건 필수이다. 시각은 기본이고 게임패드를 통해 촉각과 서라운드 사운드바를 통해 청각까지 만족해야만 기쁜 몸이 되어버렸다. 

GPU는 풀로드해도 온도가 72도가 최고점인데 CPU는 1~2할만 로드해도 90도를 찍고 팬은 제트기 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시도떄도 없이 시끄러운 것도 싫고 온도로 인한 주변 부품의 내구도 걱정되서 레지스트리 수정을 통한 클럭 제어를 시행했다. 

최대 터보 클락 4.4를 3.9로 낮추었다. 성능 하락은 별로 없으면서 발열은 제법 잡히는 적정 수치. 씨퓨의 성능이 워낙 줄충해서 더 낮춰도 될것도 같지만 토탈워 같은 게임은 씨퓨 연산에 크게 기대므로 당분간은 이대로 쓰기로 했다. 그동안 못하던 토탈워를 해볼 수 있으니 신나는구만.

참고: 크고 무거운 어댑터를 들고 이동하기가 불편해서 어댑터를 거실용으로 하나 추가 구매하려다가 어댑터가 아니라 콘센트에서 어댑터로 연결하는 선만 하나 더 구매하고 어댑터는 쿨링패드에 얹어서 노트북이랑 함께 이동 시키는데 편리하다.

에이서 케어 센터에서 배터리 수명을 늘리기 위해 80프로 충전 제한하는 옵션이 있는데 방-거실 이동 할 때 (전원을 뽑을때) 마다 오류가 발생해서 세팅이 사라지는게 번거롭다. 

 
 
 
 
by 호연lius 2022. 5. 4. 15:22